매거진

올빼미 - 소현세자의 죽음과 관련된 역사적 미스터리!
2022.11.16

올빼미

  • 제작 (주)씨제스엔터테인먼트 C-JeS Entertainment

  • 배급 (주)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 Next Entertainment World

  • 감독 안태진

  • 2022-11-23 개봉

맹인이지만 뛰어난 침술 실력을 지닌 ‘경수’는
어의 ‘이형익’에게 그 재주를 인정받아 궁으로 들어간다.

그 무렵, 청에 인질로 끌려갔던 ‘소현세자’가 8년 만에 귀국하고,
‘인조’는 아들을 향한 반가움도 잠시 정체 모를 불안감에 휩싸인다.

그러던 어느 밤, 어둠 속에서는 희미하게 볼 수 있는 ‘경수’가
‘소현세자’의 죽음을 목격하게 되고
진실을 알리려는 찰나 더 큰 비밀과 음모가 드러나며
목숨마저 위태로운 상황에 빠진다.

아들의 죽음 후 ‘인조’의 불안감은 광기로 변하여 폭주하기 시작하고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경수’로 인해 관련된 인물들의 민낯이 서서히 드러나게 되는데...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밤에만 희미하게 앞을 볼 수 있는 주맹증!

 참신한 설정으로 새로운 스타일의 스릴러 탄생!


맹인이지만 뛰어난 침술 실력을 지닌 ‘경수’는
 어의 ‘이형익’에게 그 재주를 인정받아 궁으로 들어간다.
 
 그 무렵, 청에 인질로 끌려갔던 ‘소현세자’가 8년 만에 귀국하고,
 ‘인조’는 아들을 향한 반가움도 잠시 정체 모를 불안감에 휩싸인다.
 
 그러던 어느 밤, 어둠 속에서는 희미하게 볼 수 있는 ‘경수’가
 ‘소현세자’의 죽음을 목격하게 되고
 진실을 알리려는 찰나 더 큰 비밀과 음모가 드러나며
 목숨마저 위태로운 상황에 빠진다.
 
 아들의 죽음 후 ‘인조’의 불안감은 광기로 변하여 폭주하기 시작하고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경수’로 인해 관련된 인물들의 민낯이 서서히 드러나게 되는데...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믿고 보는 배우 유해진과 류준열의 새로운 도전!


 <올빼미>는 낮에는 볼 수 없고, 밤에만 희미하게 볼 수 있는 ‘주맹증’이라는 흥미로운 설정으로 차별화된 스릴러를 예고한다. 극의 중심 인물 중 하나인 ‘경수’는 맹인이지만 뛰어난 침술 실력으로 어의 ‘이형익’에게 인정받아 궁에 입성하는 인물이다. 뜻하지 않게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경수’는 고민 끝에 진실을 알리려고 노력하지만, 이와 함께 더 큰 비밀과 음모가 드러나며 목숨마저 위태로운 상황에 빠진다. 밤에만 앞을 볼 수 있다는 ‘경수’의 비밀과 세자의 죽음 이후 광기에 휩싸이는 ‘인조’를 비롯한 인물들의 팽팽한 심리묘사는 숨 쉴 틈 없이 강렬한 서스펜스와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올빼미>는 하룻밤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펼쳐지는 이야기로, 시작부터 끝까지 예측 불가한 스토리를 펼쳐내며 관객들에게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할 것이다.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유해진과 류준열이 영화 <올빼미>로 조우한다. 먼저 <럭키>, <공조>, <택시운전사>, <1987>, <완벽한 타인>, <봉오동 전투>, <공조2: 인터내셔날> 등 작품의 흥행을 견인하는 것은 물론,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장르를 가리지 않고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유해진이 세자의 죽음 후 광기에 휩싸인 왕 ‘인조’ 역을 맡는다. 1997년 데뷔한 유해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 인생 처음으로 '왕' 역할에 도전하며 새로운 변신을 꾀한다. 안태진 감독이 “유해진이 하는 왕 연기는 다를 것이다”라며 직접 설득하여 캐스팅했는데,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듯 유해진은 기존에 보지 못한 자신만의 색깔을 입힌 왕을 탄생시켰다. “왕 역할을 하면서 나만의 색깔을 어떻게 녹여낼 수 있을지 고민했다”는 유해진은 ‘인조’의 감정 변화를 표현하기 위해 얼굴 근육의 미세한 떨림까지 연기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높인다.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통해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이후 <더 킹>, <택시운전사>, <독전>, <돈>, <봉오동 전투> 등 다채로운 작품에서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류준열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맹인 침술사 ‘경수’로 분해 스크린에 복귀한다. 함께 촬영한 유해진은 “류준열은 갈수록 섬세해진다. 표현하기 쉽지 않은 역할인데 하나하나 디테일을 신경 썼다”고 말해 <올빼미> 속 류준열의 열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류준열은 “배우가 눈으로 표현하지 못한다는 것은 큰 핸디캡이 있다고 생각한다. 맹인을 연기하며 감정을 표현하는 게 하나의 도전이었다. 시각을 제외한 오감을 동원하여 ‘경수’의 감정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혀 그의 연기 변신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특히 <올빼미>는 유해진과 류준열의 <택시운전사>, <봉오동 전투>에 이은 세 번째 만남이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할 만하며, 두 배우의 호흡은 강렬한 시너지를 만들어내며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것이다.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까지!


 영화 <올빼미>는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 충무로 베테랑부터 블루칩까지 완벽한 캐스팅 라인업을 자랑한다. 충무로가 인정한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 그 자체만으로도 스크린을 꽉 채울 연기 시너지를 주목케 한다.
 
 선 굵은 연기력으로 작품에 힘을 실어주는 배우 최무성은 세자의 병세를 돌봐온 어의 '이형익' 역을 맡아 대체 불가 배우의 진가를 선보인다. 또 특유의 카리스마와 품위로 맡은 배역을 더욱 생생하게 표현해온 배우 조성하는 조선의 새로운 미래를 도모하는 영의정 '최대감' 역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한다. '경수'를 돕는 내의원 의관 '만식' 역을 맡은 박명훈은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 넣으며 활력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충무로가 주목하는 블루칩 김성철과 안은진, 조윤서는 각각 비운의 죽음을 맞이한 '소현세자', 권력을 탐하는 후궁 ‘소용 조씨’, 세자 죽음의 실마리를 알게 된 ‘소현세자’의 부인 '강빈'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꾸준하게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충무로 블루칩들과 베테랑 배우들의 조화는 이들이 만들어낼 완벽한 호흡을 기대하게 만든다. 특히 박명훈과 김성철은 <올빼미>를 통해 연기 인생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는 만큼,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을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박명훈은 “정말 사극을 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올빼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고, 김성철은 “언제든지 도전하고 싶었던 장르”라며 그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게 만든다. 이처럼 충무로 베테랑과 블루칩 배우들의 폭발적인 시너지를 예고한 <올빼미>는 11월 극장가를 장악할 것이다.




INFORMATION






제     목   올빼미

제     작   (주)씨제스엔터테인먼트 / (주)영화사 담담

배     급   (주) NEW

감     독   안태진

개     봉   2022년 11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