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상세정보

네비게이션
홈아이콘
  >  
매거진
  >  
상세정보

<드라이브> 그녀를 향한 브레이크 없는 질주! - 그의 사랑은 잔혹하리만큼 뜨겁다

2020.08.26

c10d590b4f6bb702549b17efbf461f14d4046e0d.jpg



 차가운 심장의 남자, 


 지켜야 할 사람이 생겼다! 



삶의 의미라곤 오직 스피드밖에 없었던 한 남자,

그의 일상에 작은 파장을 일으킨 한 여자.


어느덧 또 하나의 의미가 된 그녀가 위험해지고

그녀를 지키기 위해 그는 모든 것을 거는데...


오직 그녀를 향한 브레이크 없는 질주가 시작된다!




d661e177d1c6cf2ed4cbddccc9c5f01fc08d2adb.jpg


할리우드 액션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칸의 선택을 받다!
2011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
젊은 거장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

 
 2011년 칸 국제영화제가 감독상 수상자를 발표했을 때 세계의 영화팬들은 충격에 빠졌다.
 근 20여 년간의 칸 국제영화제 역사상 액션 영화, 특히 할리우드 액션 영화가 상을 받은 경우는 

극히 드문 일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의 감독상은 바로 할리우드 액션 영화인 <드라이브>를 

연출한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에게 돌아갔다. 아직 세계적으로 이름이 알려진 유명 감독도 아닌

 그의 감독상 수상은 2011년 칸 국제영화제의 가장 놀라운 핫이슈 중 하나였다.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의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으로 전세계 영화팬들의 기대작으로 급부상한 <드라이브>는

 액션 영화 자체로의 흥행성과 칸의 인정을 받은 작품성을 모두 갖춘 웰메이드 액션 스릴러로 북미 개봉 이후에도

 흥행과 호평을 동시에 얻어내어 지속적인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화제의 중심에는 단연 칸의 선택을 받으며 젊은 거장의

 반열에 오른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이 있다. 현재 라스 폰 트리에 감독에 이어 가장 주목 받는 덴마크 출신 영화감독인

 그는 이미 <푸셔> 3부작, <발할라 라이징> 등의 작품으로 독창적인 연출 세계를 보여주며 스릴러의 귀재로 찬사를

 받아왔다. 특유의 스릴러적 감성과 정서를 할리우드의 기술력으로 표현한 영화 <드라이브>를 통해 세계 영화팬들의

 열광적인 호응을 이끌어낸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은 다음 행보가 가장 기대되는 감독들 중 하나이다.




2ebf9229baabfd5ae0621a5603324253fd68f6de.jpg


 쏟아지는 평단과 관객의 극찬!
 이제껏 본적 없는 새로운 영화가 나타났다!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가 공개된 그 순간부터 <드라이브>는 세계 평단의 끊이지 않는 극찬을 받아왔다.

 ‘충격적일 만큼 훌륭한 영화다.’, ‘최고의 스릴을 안겨주는 올해 최고의 영화!', ‘경이로움을 느끼게 해주는 영화.’

 등의 쏟아지는 호평은 <드라이브>의 작품성과 완성도에 대한 반증이기도 하다.
 <드라이브>에 대한 극찬들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내용은 단연 ‘이제까지 본적 없는 새로운 영화’, ‘기존의 작품들

에서 비교 대상을 찾을 수 없다.’ 등이다. 즉 이전의 작품들과 차별화되는 새로운 영화의 탄생이라는 의미다. 

실제로 <드라이브>는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는 여러 지점을 가지고 있다. 액션 스릴러라는 장르의

 주요 구성물들을 모두 가지고 있으면서도 그 장르의 관습적 흐름에서는 모두 벗어나 있으며 익숙함과 낯섦의

 조화가 가득하다. 애틋한 로맨스를 모든 사건의 발단으로 차가운 복수 스토리를 따라가는 내용과 더불어 

피가 튀는 잔혹한 액션과 아름다운 영상, 복고풍의 일레트로닉과 몽환적인 음악, 감성적인 클래식이 어우러진 

매혹적인 사운드, 거기에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방점을 찍어주는 연출까지. 이질적이면서도 독창적인

매력이 가득한 ‘본 적 없는’ 이 액션 스릴러는 보는 이들에게 잊혀지지 않는 강렬한 인상과 충격을 남긴다.




167963474E8A5C7910.jpg


강렬한 연기, 뜨거운 에너지.
라이언 고슬링, 캐리 멀리건의 열연!

 
 여러모로 화제가 되고 있는 <드라이브>에서 빼놓을 수 없는 포인트는 바로 라이언 고슬링과 캐리 멀리건의

 뛰어난 연기다.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에게 이 작품의 연출을 제안한 라이언 고슬링과 감독의 

전작들을 보고 열혈 팬이 되어 함께 작품을 하고 싶다는 뜻을 지속적으로 알려온 캐리 멀리건은

 처음부터 이 작품에 가장 걸맞은 배우들이었음이 확실하다.
 라이언 고슬링은 오직 드라이브만을 삶의 의미로 두고 살아가는, 이름도 없는, 남자 역할을 마치 자신에게 딱 맞는

 옷을 입은 듯 완벽하게 연기해냈다. 옆집에 살고 있는 아이린과 함께 할 때는 수줍으면서도 로맨틱한 미소를 보여주다가

 거친 폭력의 한복판에서는 무미건조한 표정과 차가운 눈빛으로 잔혹한 액션을 선보이는 이중적인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이 작품을 통해 해외 평단으로부터 스티브 맥퀸과 로버트 드 니로를 연상시킨다는 

호평을 받기도 한 라이언 고슬링은 명배우들의 뒤를 잇는 젊은 연기파로 세계 영화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데뷔 후 6년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17개의 상을 휩쓸며 상큼한 외모와 탁월한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로 자리매김한

 캐리 멀리건. <드라이브>에서 청순하고 사랑스럽지만 의도치 않게 비극의 시작이 되는 아이린 역을 특유의 매력과

 연기력으로 섬세하게 표현해내어 현재 영국뿐만 아니라 할리우드에서 탐내는 차세대 스타로 떠올랐다. 

이미 <언 애듀케이션>, <네버 렛 미 고> 등에서 보여준 탄탄한 연기는

 그녀가 외모를 능가하는 실력을 갖춘 배우라는 점을 입증한다.

INFORMATION

제 목 드라이브

수 입 (주)풍경소리

배 급 (주)풍경소리

감 독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개 봉 2020년 9월 3일 재개봉

SYNOPSIS

삶의 의미라곤 오직 스피드밖에 없었던 한 남자,

그의 일상에 작은 파장을 일으킨 한 여자.

어느덧 또 하나의 의미가 된 그녀가 위험해지고

그녀를 지키기 위해 그는 모든 것을 거는데…

오직 그녀를 향한 브레이크 없는 질주가 시작된다!





MULTIMEDIA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