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상세정보

네비게이션
홈아이콘
  >  
매거진
  >  
상세정보

<윤희에게> …오랫동안 하지 못한 말. - 나도 네 꿈을 꿔.

2019.11.14

66a7835ef98844618335199ba28654f61571362114775.jpg



 다시 날 가슴 뛰게 만든 그 말 


 "윤희에게, 잘 지내니?"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윤희' 앞으로 도착한 한 통의 편지.

편지를 몰래 읽어본 딸 '새봄'은 편지의 내용을 숨긴 채

발신인이 살고 있는 곳으로 여행을 제안하고,

'윤희'는 비밀스러웠던 첫사랑의 기억으로 가슴이 뛴다.

'새봄'과 함께 여행을 떠난 '윤희'는

끝없이 눈이 내리는 그곳에서

첫사랑을 만날지도 모른다는 기대를 품는데...




67562eea655b4a9793cc1eba79dc4e2f1571115048785.jpg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쏟아진 찬사
극찬의 이유가 된 배우, 섬세한 연출력 돋보인 감성 멜로

 
영화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 감성 멜로이다. 올해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되어 공개된 후 “은은한 향기가 영화 내내 감돈다”는 이동진 평론가의 평을 비롯해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와 이를 구현한 감독의 연출력, 그리고 배우들의 열연이 최고의 찬사와 호평을 이끌어냈다. 

모든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 ‘윤희’ 역은 매 작품, 최상의 연기력을 선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로서 자리매김한

 김희애가 맡아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윤희 그 자체를 구현해냈다. 딸의 제안으로 떠난 여행으로 도착한

 낯선 도시에서 첫사랑에 대한 아련한 기억을 떠올리고 그간 묻어두었던 그리움을 조심스럽게 꺼내 드는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관객들의 공감을 이끈다. 사실적인 생활 연기가 돋보이는 현실적인 모습부터 가슴 깊은 곳의

 상처를 달래는 처연함을 통해 관객들의 마음을 뒤흔든다. 특히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단단한 내공으로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달라지는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미묘한 표정과 눈빛, 행동 하나하나

 자연스러운 숨결까지도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았다.
I.O.I 출신으로 다양한 드라마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김소혜가 이 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해 놀랍도록 자연스럽게

 캐릭터에 녹아 들었다. 엄마에게 온 편지를 읽고 여행을 계획하고 누구보다 다정하게 엄마의 첫사랑 찾기를 

응원하는 속 깊은 딸 ‘새봄’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김희애 배우와 현실적인 모녀의 모습을 만들어냈다. 

대선배인 김희애 배우도 인정할 정도로 씩씩하고 당찬 모습으로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었던 비결은 마치

 영화 속 역할인 고3 수험생처럼 대본을 분석하고 진지하게 연기를 준비한 결과로

 관객들 역시 신뢰할만한 연기를 확인할 수 있다.
영화 ‘살아남은 아이’로 신인상 3관왕을 거머쥐며 연기파 배우의 세대교체를 예고한 배우 성유빈은

 윤희 모녀의 여행을 동행하는 새봄의 남자친구 ‘경수’ 역을 맡아 무해한 소년 캐릭터를 납득 가능하게 만들며

 순수한 매력을 발산한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신과함께-죄와 벌’, ‘생일’, ‘봉오동 전투’ 등 쟁쟁한 작품에서

 두각을 드러낸 연기파 배우답게 김소혜와 함께 맑은 시너지로 싱그러운 활력을 불어넣는다. 

영화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임대형 감독은 섬세하고 사려 깊게 이야기를 그려나가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

 최고의 배우들과 감독의 연출력이 더해진 ‘윤희에게’는 올가을 유일한 감성 멜로로서

 관객들에게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하는 따뜻한 동행이 될 것이다. 




5b5eba7abf984e49981779d544a18ebc1571109297939.jpg


엄마의 첫사랑을 찾기 위한 따뜻한 동행
그 안에서 찾은 사랑의 다양한 모양


영화 ‘윤희에게’는 우연히 윤희에게 온 편지를 읽게 된 딸 새봄이 엄마가 그 동안 숨겨온 비밀을

 알게 되고 그 마음을 이해해 어루만져 주고자 함께 여행을 떠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동행을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나가는 가슴 따뜻한 드라마로서, 

영화는 사랑의 상실과 복원, 두려움과 용기, 화해와 성장의 드라마까지 그 안에 모두 녹여냈다. 

영화에서 윤희는 첫사랑을 찾아가면서도 진정한 자신을 찾아간다. 이 과정에서 사랑의 다양한 모양을 

그리는 동시에 자아 찾기와 여성의 연대를 그린다. 국경이든 성별이든 그 무엇이든 사랑에 대한 잣대는 없으며,

 세상에서 범주화된 것들을 유유히 뛰어넘어 결국 어떤 형태의 사랑이든 상관없다고 이야기한다.

 또한 나 자신은 누구이고 그런 내가 누구를 사랑하는가 하는 것에 대한 물음을 대면하면서 자신을 인정하고

 스스로를 다독인다. 그 속에 타인에 대한 배려와 이해, 응원이라는 메시지를 담아 

감정적인 공감을 전하며 영화가 보여주는 모든 이야기를 납득하게 만든다.
임대형 감독은 “이 영화는 사랑에 대해서 말하고자 하는 영화이다. 사랑이라는 큰 테마 안에서 각자 자기 분량의

 삶의 무게를 짊어지고 있는 인물들이 서로를 보듬고 위로하면서 계속해서 살아가고자 하는 그런 이야기이다. 

모녀의 여행기를 다루고 있는 여성 버디 무비이기도 하고, 멜로 드라마이기도 하고, 또한 성장 드라마이기도 하다. 

각 챕터마다 다양한 장르가 녹아 있어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고, 

어떠한 관점으로 보느냐에 따라 달리 이해할 수 있는 영화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임대형 감독이 쓴 시나리오에 대해 김희애는 “마치 소설책처럼 행복하게 읽어 내려갔다. 

영화 속 어떤 역할이건 호감을 느꼈고 같이 참여하고 싶게끔 만들었다"고 전했다.

 ‘쥰’ 역할로 영화에 출연한 배우 나카무라 유코 역시 “대본을 읽고, 사람에 대한 상냥함과 친절함이 

두드러진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어느 한 사람에 대해서 ‘당신 존재 그대로여서 상관없어’

라고 이야기해주는 듯 했다”며 영화의 일부가 되기를 자청했다.
성유빈은 “작품을 읽고서 가장 첫 번째로 보이는 것은 설렘과 사랑이었다. 어떤 형태의 사랑이든 개개인마다

 다른 것이기에 어떤 잣대를 둘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윤희에게’는 아름다운 영화라고 생각하며 작품에 임했다. 

작품 속 경수 새봄 커플도 마찬가지로, 사랑은 아름다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소혜는 “사랑은 어디에나 있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도 마찬가지로 사랑의 모양이나 방향이

 가지각색으로 나타나 있다고 생각했다”고 작품의 주제에 대한 공감을 드러냈다. 



 
 

캐릭터와 하나된 배우들의 노력
세대를 초월한 특별한 연기 호흡


‘윤희에게’에서 김희애는 20년간 말 못할 사랑을 가슴에 숨기고 그리워하는 ‘윤희’라는 인물의 심성을
 감성적으로 연기한다. 김희애는 ‘윤희’에 대한 해석과 인물의 표현에 대해서 “너무 보고 싶어하는 마음, 
잃어버린 과거에 대한 안타까움, 그런 복합적인 그런 것들을 한 번에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도 많이 하고
 걱정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감성을 말랑말랑하게 운동시키기 위해서 다른 작품들을 많이 보고
 최대한 마음을 촉촉하게 만들고 싶었다. 하지만 대본 자체가 신선하게 다가왔고
 그 안에 감정들이 녹아 들어 있어 행복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임대형 감독은 ‘윤희’ 역할은 대본을 쓸 때부터 김희애 배우를 떠올렸다고 이야기했다. 
“전형적인 한국의 어머니상을 만들고 싶지는 않았다. 한 명의 인격과 개성이 있는, 자기 취향이 있는 
한 사람을 만들고 싶었고 그 과정에서 떠오른 분이 김희애 배우였다. 특별한 존재감과 카리스마가
 윤희 역할에 가장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감독은 촬영할 때마다 연출자가 아닌 감상자로서
 빠져들 정도였다면서 “신인 감독의 작품을 대본만으로 믿어주는 것 자체가 감사했다. 
매 신, 매 쇼트, 매 테이크마다 최선을 다하는 프로다운 모습에 존경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새봄‘은 영화를 이끌어 나가는 존재로 흡인력을 중요시했고, 제작진은 단막극 드라마 [강덕순 애정변천사]와
 웹드라마 [고래먼지]에서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호감도 높은 매력을 보여준 김소혜를 적역으로 선택했다. 
김소혜 역시 기대에 부응하며 촬영 전부터 대본이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열과 성을 다해 역할에 몰입해
 영화에서 특별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김소혜는 “오래 전부터 준비했지만 현장에서는 고민하지 않고 
과감하고 단순하게 하자고 계속 마음먹고 노력했다. 김희애 선배님께서 
계속 칭찬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모녀로서 호흡을 맞춘 김희애는 “김소혜 배우가 영화는 처음이라고 들었는데 믿을 수 없을 만큼 
능숙하게 해내서 정말 편하게 했다. 실제로 딸은 없지만 너무 딸처럼 느껴지게 해줘서 이런 딸이 있으면 좋겠다 
싶을 정도로 사랑스러운 역할을 잘해냈다. 진짜 모녀 관계처럼 연기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특별한 호흡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수’ 역할의 성유빈 배우는 비현실적으로 투명하고 맑은 눈망울로 경수 역할을 그려나갔다. 
여성 서사에 불청객처럼 끼어드는 비호감 남성 캐릭터가 아닌 둘 사이를 응원하고
 그 자체로 이야기를 만들어가며 또 다른 공감을 더한다. 

클래스가 다른 배우 김희애와 김소혜, 성유빈이 만들어낸 세대를 초월한 배우들의 특별한 시너지는 
엄마의 첫사랑 찾아나서는 전개에 설득력을 더하는 한편 드라마적인 완성도를 높이며
다양한 연령층을 극장으로 이끄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

INFORMATION

제 목 윤희에게

제 작 영화사 달리기

배 급 (주)리틀빅픽쳐스

감 독 임대형

개 봉 2019년 11월 14일

SYNOPSIS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윤희' 앞으로 도착한 한 통의 편지.

편지를 몰래 읽어본 딸 '새봄'은 편지의 내용을 숨긴 채 발신인이 살고 있는 곳으로 여행을 제안하고,

'윤희'는 비밀스러웠던 첫사랑의 기억으로 가슴이 뛴다.

'새봄'과 함께 여행을 떠난 '윤희'는끝없이 눈이 내리는 그곳에서 첫사랑을 만날지도 모른다는 기대를 품는데...

MULTIMEDIA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