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상세정보

네비게이션
홈아이콘
  >  
매거진
  >  
상세정보

<데드 돈 다이> 새로운 좀비 영화, 신선하게 미쳤다! - "죽은 자들이 오늘은 죽기 싫은가 보군..."

2019.07.29

91a921acb4b34af5b6bd5a2296112dc91562549423762.jpg



 "죽은 자들이 오늘은 죽기 싫은가 보군..." 



커다란 달이 유난히 낮게 뜬 어느 날,

죽은 자들이 깨어난다.

커피, 와인, 와이파이를 찾아 동네를 누비며

사람들을 공격하기 시작하는 좀비들.


이제 마을의 평화는 경찰 클리프(빌 머레이)와 로니(아담 드라이버),

민디(클로에 세비니) 그리고 장의사 젤다(틸다 스윈튼)에게 달려있다.




f03484e32a214cf8963c0e840ef94ccc1562755205735.jpg


“어둡지만 희망적으로 웃긴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미국 독립영화계의 거장 짐 자무쉬 감독의 좀비 영화 <데드 돈 다이>

  
미국 독립영화계의 거장 짐 자무쉬 감독이 새로운 좀비 영화로 돌아왔다. 평화로운 마을 센터빌을 배경으로

무덤에서 깨어난 좀비들과 마을을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다룬 이번 영화는

좀비 영화 사상 가장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하며 화제를 모았고, 제72회 칸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되며

전 세계 영화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자신만의 스타일과 감성 세계를 견고하게 구축한 짐 자무쉬 감독이

좀비 영화를 만든다는 소식에 열광한 전 세계 영화팬들의 관심은 칸영화제 상영 후 “신선하게 미쳤다

(The Telegraph)”, “쿨하다(The Wrap)”, “힙하다(The Filmstage)”, “새로운 좀비 영화(IGN)” 등

<데드 돈 다이>에 쏟아진 이색적인 리뷰를 통해 더욱 극대화되기도 했다.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의 뱀파이어와 달리, ‘좀비’라는 크리쳐 자체에 대해서는 인간 하위의

존재처럼 여겨져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는 짐 자무쉬 감독은 2016년 작품 <패터슨>을 찍기 전부터 이 영화를

구상해 왔다. 2016년 다큐멘터리 <김미 데인저> 촬영 당시 마이애미의 거리에서 스마트폰에 얼굴을 박은 채로

몽유병 환자처럼 걸어가는 행인들을 발견한 후 영혼없이 걸어 다니는 좀비라는 존재에 인간에 대한 은유를 담은

각본을 쓰기 시작한 것. “어둡지만 희망적으로 웃긴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라고 밝힌 짐 자무쉬 감독은

관객과의 벽을 허무는 파격적인 연출과 전 영역의 아티스트들을 곳곳에 배치한 천재적인 캐스팅,

그리고 작품 전반을 아우르는 날카로운 메시지까지, 기존의 좀비, 호러, 코미디 장르를 뒤집고, 해체하고,

재구성하며 인간성을 상실한 우리 시대와 미국 사회의 모습을 자신만의 독특한 시선으로 그려냈다.




dad1611d9bb84b5badc75dfb2d742b6c1562755031800.jpg ba5b89d56e044360b3ad03bf45b9bc261562755114196.jpg c3884c20379b4d27be20297cdcce8e791559537718229.jpg 415c3e487cb6466995a90fe1ccc104ea1559537721265.jpg


주연부터 좀비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좀비 영화 사상 가장 강력한 캐스팅!

  
좀비 영화 사상 가장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하는 <데드 돈 다이>에는 짐 자무쉬 사단이라 불리는 배우들부터

다양한 세대의 새로운 배우들이 대거 등장해 장면장면 배우들을 발견하는 재미를 선사한다.

빌 머레이와 틸다 스윈튼은 함께 출연했던 <브로큰 플라워>와 <리미츠 오브 컨트롤>, 그리고 각각 출연했던

<커피와 담배>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에 이어 <데드 돈 다이>를 통해 짐 자무쉬와 네 번째

만남을 이루었고, 아담 드라이버는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패터슨>에 이어 두 번째 작품으로 돌아왔다.

빌 머레이, 아담 드라이버와 함께 센터빌 마을을 지키는 경찰로 변신한 클로에 세비니 또한 짐 자무쉬의

단편 옴니버스 영화 의 와 <브로큰 플라워>에서 협업한 후 이번 영화로 다시 만났다. 짐 자무쉬와 오랜 시간

친분을 가져온 스티브 부세미는 <미스터리 트레인>과 <커피와 담배> 작업 이후 거의 30년 만에 그의 작품에

합류해 ‘미국을 다시 백인의 국가로!(Keep America White Again)’라는 슬로건이 쓰여진 모자를 쓰고

인종차별주의자를 연기한다. 여기에 뮤지션들의 대거 참여도 짐 자무쉬 감독 작품의 특징을 엿보게 한다.

산에 숨어 센터빌 마을을 관찰하는 은둔자 역할의 톰 웨이츠와 살아 생전 좋아했던 커피에 집착하는

커피 좀비 역의 이기 팝, 10대 힙스터 역할의 셀레나 고메즈, 배달원 역할의 르자 등이 열연을 펼쳤다.

대니 글로버, 케일럽 랜드리 존스, 사라 드라이버, 캐롤 케인 여기에 기타를 들고 거리를 활보하는

좀비 뮤지션으로 카메오 출연한 그래미 수상자 스터질 심슨 등 주연부터 좀비까지 화려한 캐스팅을

랑하는 <데드 돈 다이>는 각각의 배우들의 개성 있는 순간들로 관객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0d4df05d6924440ba9aaa588e4fa9a2b1562755189837.jpg


인간성 상실, 환경 변화에 대한 경고와 우려, 자기반성을 담아내다!
  
짐 자무쉬 감독은 지구가 자전축을 벗어나면서 생긴 이상 현상으로 좀비들이 깨어나고, 그들이

살아 생전 집착했던 것들을 찾아 헤매는 모습을 통해 환경과 인간성 상실에 대한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눈 앞의 현실만 보느라 더 큰 비극과 재앙을 인지하지 못하는 현대인들의 모습은

죽은 자들이 죽지 않은 것처럼 살아있는 자들 또한 결코 깨어 있는 것이 아님을 보여준다.
  
마이애미의 거리에서 발견한, 스마트폰에 심취해 의식 없이 거리를 걷는 행인들처럼 <데드 돈 다이>에는

무덤에서 깨어나 와이파이를 찾아 헤매는 좀비들이 등장하는가 하면, 커피, 와인, 테니스, 블루투스, 시리,

이스티, 초코바 등 현생에서 집착했던 것들을 놓지 못하는 좀비들이 대거 등장한다. 틸다 스윈튼은

“거의 모든 인간성의 좀비화가 나온다. 지금의 사회에는 사람들로 하여금 깨어 있지 않게 만드는 수많은

요소들이 있다.”라고 말했다. 셀레나 고메즈는 칸영화제에서 열린 프레스 행사에서 “소셜 미디어는 10대들에게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자존감을 낮출 뿐 아니라 화면 밖의 세계에 대한 인지를 떨어뜨린다.”

라는 의견으로 소셜 미디어 중독에 대한 위험성을 알리기도 했다.

  
미국의 일반적인 작은 마을들과 다를 바 없는 센터빌은 인구도, 사건사고도 적은 평화로운 마을이다.

그곳에서 주민들과 경찰이 사라진 닭 한 마리를 찾기 위해 수색을 벌일 때, 뉴스에서는 지구가 자전축을 벗어났다는

소식을 전하고 있다. 그 원인은 바로 셰일가스 채굴을 위해 북극에 프래킹을 시행한 것이 지구의 자전을 방해하면서

축을 극으로부터 밀어내 버렸기 때문. 짐 자무쉬 감독은 칸영화제 상영 후 “너무나 빠른 속도로 자연이 쇠퇴되어

가는 것이 무섭고 걱정스럽다. 그것을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는 무관심과 실패가 우려된다. 인간이 지구에

영향을 미침으로써 미래 세대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라는 말로 지금의 환경 문제에 대한 생각을 밝히며

이것이 정치에 대한 관심에서 기인한 것이라기보다 환경에 대한 우려와 자기반성의 의미임을 이야기했다.
  
* 프래킹: 수압파쇄법. 물, 화학제품, 모래 등을 혼합한 물질을 지하 3km 지층에 고압으로 분사해서 바위를 파쇄,

셰일층의 석유와 가스를 분리해 내는 공법. 오바마 집권 시 시행되었던 금지 규제가 트럼프 정부에서 완화되었다. 

INFORMATION

제 목 데드 돈 다이

수 입 유니버설 픽쳐스

배 급 유니버설 픽쳐스

감 독 짐 자무쉬

개 봉 2019년 7월 31일

SYNOPSIS

커다란 달이 유난히 낮게 뜬 어느 날,

죽은 자들이 깨어난다.

커피, 와인, 와이파이를 찾아 동네를 누비며

사람들을 공격하기 시작하는 좀비들.

이제 마을의 평화는 경찰 클리프(빌 머레이)와 로니(아담 드라이버),

민디(클로에 세비니) 그리고 장의사 젤다(틸다 스윈튼)에게 달려있다.






MULTIMEDIA

목록